default_setNet1_2

양평군, 가명정보 활용 경진대회서 ‘대상’ 수상

기사승인 2023.09.18  16:11:50

공유
default_news_ad1
   
▲ 양평군 데이터정보과 장귀석 데이터정책팀장(오른쪽)이 지난 15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서 개최한 2023년 가명정보 활용 경진대회에서 우수사례 부문 '대상을 수상하고 있다.(사진=양평군청 제공)

[양평=팔당유역신문] 양평군이 지난 15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서 개최한 ‘2023년 가명정보 활용 아이디어·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사례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금융위원회, 국세청 주최로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주관했다. 양평군을 포함한 대상 5개팀, 우수상 11개팀이 수상했으며 기업·기관, 학생까지 보건의료, 금융, 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했다.

양평군 데이터정보과는 교통과와 함께 ‘가명정보의 결합적 활용을 통한 교통약자 보호구역 지정 분석’을 주제로 관내 주민정보(성별, 연령대, 장애인 등록 여부 등)와 LG U+의 통신사 위치정보를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의 컨설팅으로 ㈜나이스지니데이타와 협력해 추진했다.

   
▲ 양평군 데이터정보과가 교통과와 함께 실시한 ‘가명정보의 결합적 활용을 통한 교통약자 보호구역 지정 분석’ 방법.(사진=양평군청 제공)

이번 가명정보 분석은 양평군의 교통사고, 유동인구 현황을 통해 교통약자의 실질적인 보행패턴을 파악했다. 지역별 교통약자 보호구역 지정에 필요한 근거를 제시해 정책 개선에 활용을 목적으로 두고 실시했다.

분석 결과, 양평읍 공흥리(어린이 보호구역), 단월면 삼가리(노인 보호구역), 용문면 마룡1리(장애인 보호구역)을 1순위로 선정했다. 이를 활용해 양평초등학교 앞 지정 확대, 공흥리 일대 교통안전 시설물 보강 등 교통약자 편의 개선을 위해 지속적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교통약자 보호구역을 지정하고, 시설보강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며 “가명정보결합 분석은 신뢰성이 높아 행정 실무에서 활용도가 높으므로 향후 가명정보를 적극 활용해 사람 중심의 정책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한나 기자 feelfelt@hanmail.net

<저작권자 © 팔당유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