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남문화재단, K-융합예술공연 ‘빛의 베아트리체’ 마련

기사승인 2023.08.24  09:31:06

공유
default_news_ad1
   
▲ 하남문화재단에서 마련한 '빛의 베아트리체' 공연 포스터 이미지.

[하남=팔당유역신문] 경기 (재)하남문화재단(이사장 이현재)이 지역예술단체 아트필드(대표 허성재)와 K-융합예술공연을 선보인다.

24일 재단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2023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문예회관 기획·제작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공연비 일부를 지원받아 제작됐다.

‘조용필 음악과 함께하는 빛의 베아트리체’는 한국의 순수예술과 대중가요가 만나 탄생한 창작공연이다. 아름다운 사랑을 주제로 한 이탈리아 전설 ‘베아트리체’의 이야기를 각색하여 조용필의 주옥같은 명곡 13곡에 뮤지컬, 발레, 한국창작무, K-POP 댄스 등을 입혀 다양한 융합예술로 녹여냈다.

허성재 예술 감독은 "전 세대를 아우르는 조용필의 음악과 전통예술의 조합으로 새로운 장르인 K-융합예술공연이 탄생되었다"며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차별화된 기획으로 공연 관람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추고, 더 많은 관객들과 시민에게 새로운 장르의 작품을 접할 기회를 열어 가고 싶다"며 공연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삶의 활력소가 되는 K-융합예술공연, 조용필 음악과 함께하는 “빛의 베아트리체”는 8월 25일(금)~27(일)까지 3일 동안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검단홀)에서 공연한다.

이영일 기자 man201f@korea.com

<저작권자 © 팔당유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